[맹해차창] 90년대 초반 7582 숙전 250g > 보이차 숙차 | 좋은 차를 만나는 방법 공부차

좋은 차를 만나는 방법 - 공부차

Category

차 / Tea 보이차 보이차 숙차 

맹해차창

[맹해차창] 90년대 초반 7582 숙전 250g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1 개, 추가옵션 0 개

334,000

노 숙차의 맹해미가 무엇인지 진정한 맛을 알려주는 차품입니다. 향을 깊게 음미해보면 잘 익은 숙차에서 나는 장향과 맛에서도 약밥을 먹는 것처럼 진한 단맛이 입안을 촉촉하게 적셔줍니다. 마실수록 몸이 편안해지는 맛이 여운까지도 아주 좋은 풍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취소
  • 7582(1).jpg  
     
     
    맹해전차.jpg
     
    90년대 초반에 출시된 7582숙전의 포장지 형태 입니다.
    하나의 종이 포장안의 4편의 보이차가 함께 포장되어 있습니다.
    한 편당 250그램, 4개가 포장되어 있으니 1관당 1kg의 무게의 차품입니다.
     
    숙전차 (2).jpg
     
    이 차는 중차공사에서 맹해차창한테 ODM으로 주문, 7582숙전으로 제작되어 나왔습니다.
    대개 7582를 떠올리시게 되면 요즘 나오는 대익의 청병을 떠오르실분들도 계실텐데
    이 차는 숙전으로 제작되어 나왔는데 이 차의 맛을 보시면 다른 숙차에 비하면
    남다른 깊이감이 특징입니다.
     
    여기서 잠시 OEM과 ODM의 차이점을 알려 드립니다.
    가령 '중차공사에서 OEM으로 어느 차창에다가 주문제작을 하였다' 라는 문구들을 많이 보셨을 것 입니다.
    OEM은 원료만 한해서 주문제작을 하는 것이고, ODM은 원료는 물론 포장 디자인까지 전부 다 포함한 것을 뜻 합니다.
     
     
    또한 맛으로도 오래된 노 숙차의 참맛을 알려주고 있기에 이 차는 꼭 구매 하시라고 말씀 드립니다.
    오래된 노 숙차에서 가지고 있는 풍미가 무엇인지 지금 이 시간
    이 차를 통해 살펴 보겠습니다.
     
    숙전차 (3).jpg
     
    병면 군대군데 금아가 박혀있는 모습들이 마치 병면이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물론 병면에서는 숙향이 사라지고 은근한 진향을 내뿜고 있어서 병면의 향기만
    맡아봐도 이 차는 아주 맛있을 것 같다라는 생각부터 밀려오게 하고 있습니다.
     
    숙전차 (4).jpg
     
    전차의 뒷면을 만져 보았을 때 전차를 압병할 때 생긴 특유의 자국이
    맹해차창임을 알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세로로 4개의 약간 뽈록한 느낌의 자국이 있어 맹해차창 차품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숙전차 (8).jpg
     
    우려낸 탕색에서도 숙향이 없고 잘 익은 진향만이 차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보통 숙차는 겉에서 숙향이 감지되지 않는 것이라면 약 10년 정도 되었다고 보시면 되고
     이 차품처럼 겉에서도 물론 우려낸 찻물에서도 숙미, 숙향이 없다는 것은
    20년 이상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숙전차 (11).jpg
     
    노 숙차의 풍미가 지금까지 마셔본 숙차중에서 가히 으뜸이라 생각합니다.
    한 모금 마시자마자 바로 엄지손가락이 척 올라가네요^^
    숙차 한 모금 마시고 반하여 이런 좋은차는 여러분께 꼭 알려드려서
    노 숙차의 올바른 맛, 좋은맛을 전해 드려야겠다 라는 사명감이 앞서네요^^
     
    숙전차 (20).jpg
     
    진향은 물론 오래된 숙차가 잘 익어서 나는 향인 장향도 납니다.
    차를 마시면서 향을 깊이 음미해보면 그 속에 장향이 은근하게 다가오는데다
    역시 숙차의 명가인 맹해차창에서 만들었기에 다른 숙차에서는 전혀 느끼지 못하는
    맹해만의 풍미가 담겨 있어서 특별함이 더욱 돋보입니다.
     
    숙전차 (34).jpg
     
    깊은향을 음미했으니 이번에는 깊은맛의 세계로 빠져봅니다.
    연하게 우리도 충분히 맛있지만 이 차의 본연의 맛을 느껴보시려면 진하게 우리시기를 권합니다.
    마치 약밥을 먹는것처럼 진한맛의 달콤함이 입안을 촉촉히 적셔주고 있습니다.
    마치 매끄러운 덩어리 하나가 입안을 굴러 다니다가 목으로 아주 매끄럽게 넘어가는 그 느낌이
    숙차로서는 매우 특별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마시고 나서 숨을 깊게 들이쉬고 나면 코를 통하여 깊은향이 느껴지면서 빠져나올 때의 향기가 있으며
     마실수록 몸의 긴장이 풀리며 마음을 차분케 하여 편안한 느낌을 잘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속을 아주 편안하게 해주어서 밤 늦은시간이나 속이 안 좋으신 분에게 안성맞춤인 숙차 입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에서도 오래된 노 생차를 접해보신 분도 계실 것 입니다.
    지금 소개하는 오래된 노 숙차도 생차의 맛과 감히 비교가 안될 정도로 세월을 품고있는
    특별한 향미가 있기에 노 숙차의 특별함을 지금 이 시간 여러분께 알려 드리고자 합니다.
     
    숙전차 (36).jpg
     
    엽저도 마치 오래된 생차를 보는 것 같습니다.
    형태를 잃지 않고 탄력을 갖춘 모습이 매우 보기 좋습니다.
    저는 이 숙차를 마시면서 숙차는 역시 맹해차창이구나 라고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진정한 맹해미를 느껴 보고 싶으시거나 노차 매니아라면 이 차는 꼭 구입하세요.
     
    이 차를 놓친다면 영영 후회를 하실 것 입니다.
    오래된 진정한 맹해미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시음평가 데이터

    시음평가가 아직 입력되지 않았습니다.

    기본정보

    리뷰 0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문의 0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배송안내

    교환안내

    추천상품

    추천상품 더보기